공지사항
고객센터 > 공지사항
당뇨 환자의 여름 운동법
| | 조회수 4,110
이상기온 현상으로 봄·가을이 짧아지고 여름이 길어졌다. 더운 날씨에 이은 열대야에서는 건강관리도

더욱 힘들어진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여름철엔 생활패턴 변화와 운동량의 감소로 혈당이 급격히 올라

가는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걷기운동을 할 때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첫째, 낮시간은 피해야 한다. 온도가 상승하는 낮 시간에 걷기운동을 하면 체력소모도 심하고 더위로

인해 탈수현상이 일어나기 쉽다. 탈수현상이 일어날 경우 혈당이 급격하게 올라가 쇼크 상태에 빠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여름철 걷기운동은 낮 시간을 피하고 이른 아침이나 해가 진 후 하는 것이 좋

다.

둘째, 걷기 시간과 속도는 평소 때보다 짧게, 느리게 해야 한다. 여름철 낮 시간을 피해 걷기운동

을 해도 봄·가을보다는 온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따라서 걷기운동도 전체 거리를 평소보다 조금 짧게 하

는 것이 좋다. 또한 보다 느리게 걷기가 좋다. 여름에는 더위로 체력유지가 더 어렵기 때문이다. 걷기운

동을 조금 줄여 발생하는 혈당조절 문제는 음식섭취 시 약간의 칼로리 조절로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

다.

셋째,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되 청량음료는 피해야 한다. 탈수현상을 막기 위해 충분한 수분섭취

필수이다. 걷기 중간중간 수분을 섭취하되 한번에 너무 많이 섭취하기보다는 조금씩 자주 섭취 하는 것

이 도움이 된다. 그리고 갈증을 해결하기 위해 청량음료를 마시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청량음료는 갈

증해소에 일시적으로 도움은 되지만 혈당을 올려 목마름 현상을 반복하게 만들고 청량음료에 담긴 칼로

리 등에 의해 혈당조절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열대야가 계속될 때는 냉방장치가 된 실내에서 지내는 게 좋다. 열대야가 시작되면 밤에도

25도 이상의 온도가 유지된다. 이런 상황에서 혈관질환이 있는 사람이 운동을 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하

다. 열대야가 시작되는 시기가 되면 운동도 되도록 정상적인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실내에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열대야 시기에는 헬스장에 나가
러닝머신에서 운동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국민일보

  •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빨간색 글자만 입력해 주세요

0 / 80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