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 공지사항
[이성수칼럼] “마음을 다스리면 당뇨 저절로 없어진다”
| | 조회수 4,939

사진이미지
▲ 이성수한의원장 ⓒ2012 CNB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마음을 다스리면 당뇨 저절로 없어진다.”

당뇨는 대사장애증후군이다. 즉 체내의 호르몬 대사가 원활하지 않은 것이다.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부족하여 생긴다면 문제가 다르지만 인슐린은 충분히 만들어지는데도 인슐린대사가 원활하지 못하여 생기는 당뇨가 대부분이다.

이런 대사장애는 마음을 다스리면 해결될 수 있다.

이른바 스트레스가 우리 몸속의 대사장애의 주범이 된다는 얘기다.

대부분 당뇨가 어느 날 갑자기 생긴 경우를 보면, 가정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난 후에 생긴 경우가 임상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스트레스를 지속적으로 받게 되면 체내의 모든 물질의 대사가 흐트러지게 되고 독성물질이 많이 생성되게 된다. 이때 분비된 독성물질들은 인슐린대사를 방해하여 혈당을 올리게 되는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스트레스를 안 받을 수 없지만 스트레스를 관리할 줄만 아면 된다. 그 중에서 제일 좋은 방법이 명상이다.

명상이라고 어려운 명상이 아니라 가벼운 명상이다.
하루 10분정도 가볍게 하는 명상으로 저녁에 잠자리에 들기 전에 하면 좋다.

바른자세로 앉아서 눈을 감고 자신이 가장 행복한 상상을 하는 것이다.
가령 당뇨가 완치되어 건강한 모습으로 변한 자신을 상상한다든지 아니면 아주 경치가 좋은 곳으로 여행하는 장면을 상상한다든지 자신이 좋아하는 장면을 떠 올리는 것이다.

이런 상상만으로도 우리 몸속에는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몸속에 엔돌핀 계열의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인슐린의 대사가 활발해 진다는 것이다.

실제 명상요법으로 당뇨 고혈압 암 등 각종 불치병들을 치료하는 센터들이 많이 있다.

마음이 편안하고 행복하면 육체도 편안하고 행복해지며 모든 병이 서서히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우리는 주변에서 암환자들이 자연요법으로 완치되는 사례들을 많아 볼 수 있다.

이런 분들이 식이요법과 운동요법보다 더 중요시 하는 것이 바로 정신요법 즉 마음을 다스리는 요법이다.

이것을 요즘은 치유명상이라고 하여 한의학에서 고대로부터 내려오던 방법을 대체의학에서 많이 활용하고 있고 효과가 객관적으로 검증되고 있다.

마음을 다스리면 우리 몸에 있는 면역계가 활성화되어 우리몸의 스스로 조절기능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우리의 몸은 거대한 제약공장이라는 말이 있다.

우리 몸속에서 모든 치료약을 스스로 만들어 낼 수 있다. 그 기능을 살리는 법이 마음을 다스려 행복한 상태로 젖어들게 하는 것이다.

치료가 어렵다는 암도 우리몸속에서 강력한 항암제를 만들어 자연치료를 하는데, 하물며 당뇨치료물질이야 뭐가 어렵겠는가?

우리 몸속의 면역제 공장은 요즘 아무리 과학이 발달했다 해도 그 보다 더 강력하고 부작용이 전혀 없는 면역물질을 만들어낼 수 있으며 그 모든 기능은 뇌의 명령에 의해서 작동이 되는데 뇌의 명령은 마음을 다스리는 명상요법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운인가?

필자는 당뇨치료와 당뇨합병증치료를 잘하는 한의사로 알려져 있는 이성 수한의원 원장이며 약침 산삼약침 한방당뇨 등을 잘 보는 한의원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KNN방송출연, 부산일보 등 언론에도 많이 소개됐다.
 
 
 

  •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빨간색 글자만 입력해 주세요

0 / 80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