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 공지사항
중년기 '고혈압·당뇨·비만' 치매 유발
| | 조회수 3,125
중년기 '고혈압·당뇨·비만' 치매 유발

 


중년기 고혈압과 당뇨병및 흡연과 비만이 뇌를 위축시키고 사고력을 손상시킬 수 있다
는 연구결과다.

2일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이 '신경학지'에 밝힌 평균 연령 54세의 1352명의 치매를 앓지 않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중년기 과체중과 당뇨병, 고혈압과 흡연이 뇌 위축을 유발하고 수 십년이 지난 후 인지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혈압이 높은 사람들이 뇌 속 백색질의 MRI 영상이 증강됐으며 혈관성 뇌 손상이 일부 영역에서 관찰됐고 수행능 검사와 의사결정능 결과가 더 나쁘게 조사됐다.

당뇨병을 앓는 사람의 경우에는 해마라는 영역의 뇌 용적 소실 속도가 더 빨랐으며 흡연자들 역시 해마를 비롯한 전반적인 뇌 용적 소실 속도가 더 빨랐고 백색질 MRI 영상이 빠르게 증가했다

비만인 사람들은 수행능 검사 결과가 가장 빠른 속도로 나짜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골반에 비해 허리가 두꺼운 복부 비만인 사람들이 뇌 용적 감소 속도가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중년기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인자들이 뇌 용적을 줄이고 이차적으로 혈관손상을 유발 10년이 지나서 계획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능력 역시 저하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중년기 이 같은 위험인자들을 조기에 인지하는 것이 치매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을 일찍 구별해내 너무 늦기 전 생활습관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성인병과 치매 비만은 모두 혈액이 관여된 질환입니다.
비만을 해결하는 것 또한 혈액을 맑게하는 방법인것입니다.
혈액의 순환력은 오장육부의 건강상태에 따라 결정됩니다.
단순한 혈관의 혈액을 맑게하는 약들이
당뇨나 고혈압 등의 성인병을 해결하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오장육부를 살려 혈액을 맑게 하는것만이
성인병과 치매을 예방하는 길입니다.

  •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빨간색 글자만 입력해 주세요

0 / 80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