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 공지사항
"비만 아시아인 당뇨위험 정상인의 갑절"
| | 조회수 2,885
"비만 아시아인 당뇨위험 정상인의 갑절"

유근영 교수팀, 93만명 10년 이상 추적 관찰해 분석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유근영·강대희·박수경 교수팀은 한국인이 포함된 아시아인 93만명을 10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정상치(22.5~24.9)인 사람에 비해 비만(32.5~34.9)한 사람의 당뇨병 위험도가 두 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비만도를 평가하는 데 잣대가 되는 체질량지수(BMI)는 가장 흔히 사용되는 비만 기준으로, 자신의 체중(㎏)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을 말한다. 비만의 기준은 현재 나라별로 조금씩 다른데 아시아에서는 과체중이 25 이상, 비만이 30 이상이다.

이번 분석결과를 보면 과체중(27.5~29.9)일 때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1.5배 증가했지만, 비만 단계에서는 이런 위험이 두 배까지 높아졌다.

아시아인 전체의 당뇨병 유병률은 평균 3.2%를 기록했다. 중국이 0.8%로 가장 낮았으며 싱가포르가 6.6%로 가장 높았다. 한국은 3.8%의 유병률을 보였다.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처음 이뤄진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실렸다.

유근영 교수는 "비만한 사람은 체내 지방조직으로부터 각종 내분비 호르몬이 분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의학적으로는 성인에게 주로 걸리는 제2형 당뇨병이나 고혈압, 심근경색증, 뇌졸중은 물론이고 유방암과 대장암, 전립선암 등과 같은 서구형 암의 위험을 높이는 만큼 체중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빨간색 글자만 입력해 주세요

0 / 80bytes